즐겨찾기 추가 2020.09.23(수) 14:31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경상남도 농업기술원, 케이쓰리(K3) 멜론 3차 통상실시!

2017년부터 3번째… 이번 계약으로 향후 3년간 9만립 종자 판매
2006년 연구시작, 2016년 품종보호등록으로 10년만에 결실
케이쓰리 멜론, 높은 당도와 아삭한 식감으로 소비자 공략!!

2020-09-10(목) 13:39
[신동아방송=하재권 기자] 경상남도 농업기술원은 당도가 높고 품질이 우수해 소비자와 재배농가로부터 꾸준히 사랑받아온 케이쓰리(K3) 멜론을 3차 통상실시한다고 발표했다.

2016년 품종보호등록 이후 세 번째인 이번 통상실시는 케이쓰리 품종의 우수성을 확인한 CJ Seeds 멜론육종연구소 측에서 품종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먼저 요구하여 실시하게 되었다. 이번 계약으로 경남도는 3년간 9만립의 종자를 판매하는 조건으로 54만원의 로열티를 받게 된다.

CJ Seeds 멜론육종연구소 김영환 대표는 농가와 소비자가 인정한 케이쓰리 품종이 수입종자인 피크닉 품종을 상당부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급에 자신감을 보였다..

멜론은 고급 과채로 인식되어 오면서 소비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지만, 종자에 대한 수입의존도가 높고 재배방법도 까다로워 안정적인 생산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경상남도가 수입 멜론을 국산 품종으로 대체하고 로열티를 확보하기 위해 2006년부터 연구를 시작, 2016년 품종보호등록한 것이 케이쓰리(K3) 멜론이다.

케이쓰리(K3) 멜론은 과피의 네트(그물 모양)가 굵고 선명하며, 저온 신장성이 뛰어난 멜론이다. 당도는 15브릭스(Brix)로 높으며, 특유의 향과 아삭한 식감을 지니고 있어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아 고품질 브랜드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특히 경남 재배환경과 기후에 적합하여 쉽게 재배할 수 있도록 개발되어 경남도 내 재배농가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

아울러 케이쓰리(K3) 멜론은 농촌진흥청 2018년 신품종 보급 사업으로 선정되어 현재 의령 지역 등 14농가에서 3ha가 재배되고 있으며 이미 서울시 가락동 도매시장에서 경매사와 중도매인 품질평가에서 현재 출하되는 멜론 중 최고의 품질로 인정받았다. 현재는 브랜드 가치를 이어가기 위해 꾸준한 물량 공급과 품질유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농업기술원 원예연구과 안철근 연구관은“경남의 우수한 품종이 소비자의 인정을 받아 수입품종을 대체하고, 우리 도(道) 농업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지속적인 주요 과채류 품종 개발에 힘을 쏟겠다”고 전했다.

한편 농업기술원은 앞서 케이쓰리(K3) 멜론에 대해 2017년(1차, 경원종묘)과 2019년(2차, 아시아종묘) 두 차례 통상실시한 바 있다.
하재권 기자 juventus06@naver.com
        하재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북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g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