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4.04.24(수) 07:17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벤처/스타트업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산업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정치] 책임 없다 던 韓동훈, 하루 만에 “다 내 책임” 믿을 수 있나...개 같은 정치

-그간의 公約이 空約 이냐는 비아냥

2024-04-03(수) 12:46
사진=대통령과 척을 지는 것 같더니 하루 만에 말을 바꾼 韓비데장이 尹통과 서천 시장 화재 현장에서 극적인 장면을 연출하고 있다. 이날도 도지사가 시장 상인들과 대통령을 분리하면서 대통령과 당대표의 화해 쇼를 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sns캡쳐
[정치] 책임 없다 던 韓동훈, 하루 만에 “다 내 책임” 믿을 수 있나...

[신동아방송=조도환 기자] 지난 1일 부산 유세에서 “우리 정부가 여러분의 눈높이에 부족한 것이 있을 것이다. 그렇지만 그 책임이 저한테 있지는 않지 않습니까”라면서,

“저는 너무 억울하다. 제게 아직까지 기회를 한 번도 안 주셨는데 제가 이렇게 사라지게 두실 겁니까”라던

韓동훈이 하루 만에 “부족한 게 있으면 다 제 책임”이라고 말을 바꿨다.


韓비데장은 2일 충청권 지원유세에서 “부족한 게 있으면 다 제 책임이다. 저에게만 그런 얘기를 하라”며, “지금은 중요 결전 앞에서 뭉쳐야 할 때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우리가 죽는 게 아니라 대한민국이 죽는다”고 말했다.


전날 해운대 유세 중 “우리 정부가 여러분 눈높이에 부족한 것은 있을 것”이라며 “그렇지만 그 책임이 저한테 있지는 않지 않으냐”, “제가 여러분이 부족하다고 말씀하시면 97일 동안 어떻게든 바꾸지 않았나”, “앞으로도 여러분이 원하시면 그렇게 할 것이다. 그러니까 저희에게 기회를 한번 주시라”며, 尹석열의 실책 책임이 자신에겐 없다고 했다가 하루 만에 자신의 책임이라고 말을 바꾼 것이다.


尹석열 정부에서 법무장관을 지내고 여당 비대위원장까지 맡은 韓의 ‘책임 회피’ 발언은 전날, 尹의 ‘대국민 포고’에 대통령 탈당, 내각 총사퇴 요구까지 나오는 등 여당 내에서도 비난이 일자, 이에 대한 책임 회피성 발언으로 보였으나,


당내에서도 ‘셀카 쇼’ ‘난파선’ ‘尹석열의 황태자’ 등 비판이 이어지자 수습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선거를 책임지는 자의 여반장(如反掌) 행태에 그간의 公約이 空約 아니냐며 앞으로 하는 말도 믿을 수 있겠냐는 우려가 커지는 중이라고 한다.
공식 선거 전 유세를 다니는 중 점프를 하는 韓비데장. 한 없이 가벼운 행보와 언변이 논란의 중심으로 떠 올랐다. sns캡쳐


조도환 기자 smspd1@naver.com
        조도환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북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g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신동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