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24(목) 21:06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경남 전세버스 10.3 개천절 등 서울 불법집회 ‘운행거부’ 결정

2020-09-15(화) 11:02
사진=경남전세버스운협동조합 홈페이지 캡쳐
[신동아방송=하재권 기자] 8월 15일 광복절집회 등 서울집회와 관련한 코로나19 집단감염 여파가 계속되는 상황에서 일부 단체가 10월 3일 개천절, 10월 9일 한글날 등 집회를 예고하면서 감염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경남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은 임시 이사회를 개최하고 10월 3일 개천절, 10월 9일 한글날 등 서울에서 개최하는 불법 집회에는 전세버스의 운행이나 임차를 거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도민과 버스 운수종사자 등의 안전을 위해 결정한 이번 조치는 경남 전세버스운송사업자들이(140개 업체/ 2,828대) 불법 집회 운행거부에 의견을 같이 함으로서 이루어졌다.

박노철 조합 이사장은 “코로나19 여파로 업계가 어려운 상황이라 결코 쉬운 결정은 아니었지만, 코로나19 추가 확산을 막는 것이 경영난을 타게 할 유일한 길이라는 데 조합원들의 뜻이 모아져 이번 운행거부를 결정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경상남도는 9월 15일 경남도청에서 경남 전세버스조합 측과 간담회를 가져 감사의 뜻을 전하고, 코로나19에 따른 전세버스 업계의 경영 애로사항 청취, 전자출입명부 시행에 따른 문제점 파악, 방역강화를 위한 방안 마련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윤인국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전세버스 조합의 결정에 환영의 뜻을 표하면서 “어려운 여건임에도 불구하고 지난 8월 15일 광복절집회 등 서울집회 때 신속한 정보제공과 전자출입명부 도입 등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조치에 적극 협조 해주신 전세버스 업계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며, “앞으로도 코로나19 방역 협조를 당부하며 경상남도에서도 항상 전세버스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8월 15일 광복절집회 등 서울집회 당시에는 총 42대의 전세버스를 이용해 1,351명, 그 외의 교통수단을 이용해 526명 등 총 1,877명의 도민들이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집회 참가자들 중 일부가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으면서 집회 참가자는 물론 버스운수종사자 등의 접촉자들도 코로나19 검진을 받고 자가격리 조치 등을 받는 피해가 발생한 바 있다.

당시 경남 전세버스운송사업조합과 전세버스 업체에서는 ‘차량운행내역, 집회 인솔자, 탑승인원’ 등의 정보를 신속히 제공하는 등 집회 참석자 조사에 적극 협조해 코로나19 지역감염의 재 확산방지에 크게 기여했다.

경상남도는 8월 15일 광복절집회 등 서울집회 이후 ‘도내 등록된 전세버스를 대상’으로 탑승객 수기명부 작성과 전자출입명부 도입을 의무화하는 행정명령을 지난 8월 25일 발령했으며, 전세버스 운수종사자 총 2,541명 중 휴직자, 2G폰 사용자 등 설치 불가자 22명을 제외한 나머지 2,519명 전원이 관련 앱을 설치·완료했다.
하재권 기자 juventus06@naver.com
        하재권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북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g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