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23(수) 15:00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English 日文 中文

농촌진흥청·경남농업기술원, '벼 비래해충 발생 심각' 긴급 방제 필요

벼 비래해충 농촌진흥청 도 농업기술원 합동예찰 실시
전년대비 벼멸구 14배, 혹명나방 3.5배 발생 증가

2020-08-10(월) 12:00
[신동아방송=정영숙 기자] 올해 벼 비래해충 발생이 심상치 않아 보인다. 경상남도농업기술원은 지난 8월 4~5일 양일간 농촌진흥청과 합동으로 해안가 우심지역을 중심으로 정밀조사를 실시한 결과 벼멸구의 개체밀도가 높고 증식속도가 빨라 피해 발생이 크게 우려할 수준이라고 전했다.

이번 조사결과에 따르면 중국 남부지역에서 기류를 타고 날아오는 해충들 중 특히 벼멸구는 조사 필지의 73%에서 발생이 되었고 이중에서 방제가 시급한 필지는 전체 조사필지의 61%로 나타났다. 이는 1998년과 2005년도에 큰 피해를 주었던 시기보다 더 높은 양상이며, 전년보다 발생필지가 14배 이상 높은 수치라고 밝혔다. 또한 벼 잎을 말아 갉아먹는 혹명나방 유충 피해도 전년보다 3.5배가량 증가하였다고 밝혔다.

올해 벼멸구의 발생이 급증한 이유는 비래해충의 근원지인 중국(광서성)에서도 발생밀도가 전년에 비해 15배 이상 증가하였고 6월 하순과 7월 장마기간 동안 형성된 기류를 타고 국내로 유입이 많았던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농업기술원은 올 8월 평균온도가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보되므로 벼멸구의 세대 경과기간이 단축되고 개체수가 급격히 증가하여 생육후기 집중고사(호퍼번) 피해가 발생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농업기술원 손창환 기술보급과장은 현재 벼멸구 발생상황을 분석해 볼 때 벼 출수 전까지 2회 이상의 집중방제가 필요하고 방제를 할 때는 약효가 오래가는 뷰프로페진 또는 약제저항성이 적은 피메트로진 계통의 약제를 번갈아 사용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한편, 농업기술원은 제2회 경상남도 농작물 병해충 예찰방제 협의회를 8.13.(목) 거창군에서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히고 관련분야 전문가들과 함께 발생상황과 방제적기 판단 등 대책수립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정영숙 기자 hst9287@hanmail.net
        정영숙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북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g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