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9.23(수) 15:35
전체기사 탑뉴스 정치 행정 경제 국제 사회 국방 자동차 종교 교육 IT/과학 농수산 건설/부동산 핫이슈 지차체뉴스 포토뉴스
사설
칼럼
오피니언
기자수첩
사건25시
독자기고
소비자 고발
건강상식
English 日文 中文

여수 평도 앞 해상 '9.77톤급 어선' 암초에 좌초해 기관실 침수

10시간에 걸친 여수해경과 선단선의 노력으로 무사히 안전지대 이동

2020-08-03(월) 12:01
사진=여수해양경찰서, 여수평도 앞9.77톤급 어선 암초에 좌초
[신동아방송=김기남 기자] 여수 해상에서 9.77톤급 어선이 암초에 좌초해 기관실이 침수되었으나, 해경과 인근 조업 중인 어선에 의해 안전하게 구조․예인되었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송민웅)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11시 47분경 여수시 삼산면 평도 북방 약 200m 해상에서 투망작업을 하던 A호(완도선적, 9.77톤, 승건원 4명, 연안복합)가 암초에 좌초되어 기관실이 침수되고 있다는 선장 B(53세, 남)씨의 신고를 접수했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승선원 상대 구명조끼 착용과 위급상황 발생 시 해상 탈출을 지시하였고, 경비함정 2척과 연안구조정 2척, 구조대 등을 현장에 급파하는 한편, 여수어선안전국에 항행안전 및 구조협조 방송을 요청하였다.

A호의 승선원은 해양경찰의 협조요청으로 구조 활동에 참여한 인근어선에서 무사히 구조하였으며, 현장에 도착한 여수해경 구조세력은 해양오염 방지조치를 실시하는 한편 배수펌프 6대를 동원하여 사고선박의 침몰을 막았다.


사고선박은 선수방향 1/3지점의 용골부위가 크게 손상되며 파공이 발생, 기관실 절반이 침수되었으나 승선원의 부상 등 인명피해 및 해양오염은 없었으며, 선장 B씨 상대 음주여부 확인 결과 알코올은 감지되지 않았다.

2일 오후 5시 30분경 A호 이초작업에 성공한 해경은 선단선들과 함께 배수작업과 예인을 병행하여 사고발생 10시간만인 오후 9시 42분경 녹동항 안전지대에 무사히 계류조치 하였다.

해경관계자는 “최근 관할 내 타지역 어선이 암초에 좌초되는 사고가 잦아지고 있다”면서 “어선에서는 사전에 조업지의 지형지물을 숙지하고, 조업 중 전자해도 및 플로터 등을 주의 깊게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김기남 전남여수본부장 tkfkddl5968@naver.com
이 기사에 대한 독자 의견 (0 개)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공지사항제휴문의광고문의기사제보
사명:(주)신동아방송 경북방송 / 등록번호:서울 아02766 / 최초등록일:2013 년 5월 26일 / 제호:신동아방송·SDATV / 발행인·편집인:이신동
본사:서울특별시 서초구 강남대로2길 70 (양재동) / 홈페이지:www.sdatv-gb.co.kr
전화:(02)846-9300 / 팩스:(0505)300-8014 / 이메일:sdatv@sdatv.co.kr / 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책임자:이덕기
(주)신동아방송을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